'leica'에 해당되는 글 13건

  1. 2019.06.21 포항 (2)
  2. 2019.05.10 =
  3. 2019.04.25 Leica M Monochrom 1st (CCD version) (2)
  4. 2019.03.22 Tokyo Desire
  5. 2019.03.14 +
  6. 2019.03.12 -
  7. 2016.10.01 2016. 포항 구룡포(2)
  8. 2016.09.19 #63 윤서네 이야기 - 무제7
  9. 2016.03.21 2015. 경주
  10. 2015.09.19 #51 윤서네 이야기 - 출근길 풍경
GALLERY/Digital2019.06.21 21:09

 

 

 

 

 

 

 

 

 

 

 

 

 

 

 

leica m monochrom, 35mm summicron asph

 

 

 

 

 

 

'GALLERY > Digit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미  (2) 2019.08.13
포항  (2) 2019.08.05
포항  (2) 2019.06.21
=  (0) 2019.05.10
+  (0) 2019.03.14
-  (0) 2019.03.12
Posted by 민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주위에는 온통 산, 들뿐이라 바다가 그립습니다ㅠ

    2019.06.27 21: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 바다를 볼 수 있지만
      바다를 자주 보러 가진 않네요. 가까이에 있으면 그 가치를 잘 못느끼나봐요.

      2019.07.03 16:50 신고 [ ADDR : EDIT/ DEL ]

GALLERY/Digital2019.05.10 17:27

=

 

 

 

 

 

 

 

 

 

 

 

 

 

leica m monochrom, 35mm summicron asph

'GALLERY > Digit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항  (2) 2019.08.05
포항  (2) 2019.06.21
=  (0) 2019.05.10
+  (0) 2019.03.14
-  (0) 2019.03.12
송림사  (0) 2015.07.20
Posted by 민뿡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물품(物品)/camera2019.04.25 18:09

 

 

 

 

 

 

 

 

 

 

Leica M Monochrom

 

 

 

2012년, 라이카는 컬러필터를 제거해 흑백으로만 찍을 수 있는 디지털 카메라를 출시했다.  주로 흑백필름을 사용하는 나에게는 무척이나 소유욕을 자극하는 카메라다. 하지만 다른 M digital 처럼 가격이 내 상식을 초월하기에 쳐다만 보았는데 좋은 기회가 생겨서 중고로 구입을 했다. 

 

 

흑백필름을 사용한다는 것에 은근한 자부심을 갖고 있었던 터라 디지털카메라와 그 이미지에 대해선 쉽게 생각하고 있었다. 하지만 모노크롬을 받아들고 촬영을 한 뒤 내 형편없는 실력에 실망을 했다. 모노크롬으로 찍기만 하면 멋진 톤이 모니터에 펼쳐질거 같은 환상은 테스트로 촬영한 파일을 라이트룸에서 열자마자 단번에 깨졌다. 대충찍어도 멋지게 나오는 필름과 달리 디지탈은 하이라이트나 암부가 죽지 않게 노출에 신경을 써야 했고 촬영후 후보정에 많은 시간을 투자해야 했다. 

 

 

 

아무런 사전 조사 없이 막연히 모노크롬에 대한 환상만을 가지고 있다가 된통 당한 것이다. 라이트룸에서 열어본 RAW은 정말 싫어하던 중간계조만이 살아 있고 콘트라스트가 없는 디지털 특유의 차가운 회색만이 가득한 이미지였다. 사진가가 의도대로 후보정을 하기 위해 Flat한 Tone의 이미지로 촬영된다고 한다. 지금이야 어느정도 적응을 했지만 처음 몇주간은 플랫한 톤에 익숙해지고 마음에 드는 느낌으로 만드느라 힘들었다. 후보정에 익숙하지 않은 사진가에게 모노크롬은 쉽지 않은 카메라다.

 

 

RAW File 보정 전(좌), 보정 후(우)

 

 

 

 

플랫톤 이미지만큼이나 나를 힘들게한 것은 코닥 CCD 특유의 하이라이트다. 암부와 명부의 노출차가 큰 장면 촬영시 하이라이트는 여지없이 날라가고 심할 경우 화이트홀이 생긴다. 필름은 암부 취약하고 명부에 강한데 디지털은 그 반대로 명부에 약하다. 명부에 맞춰 노출을 정하고 촬영을 하고 암부는 후보정에서 조절하지 않으면 데이타가 없는 하이라이트 부분을 처리할 방법이 없다. 

 

 

 

 

아주 오래전부터 갈망하던 카메라였기에 지난 6주간 사용하면서 단점부터 눈에 들어왔다. 하지만 위 두가지 단점을 극복한다면 흑백필름을 대체해도 될만큼 좋은 카메라인듯 하다. 좋은 사진을 남겨주는 카메라로 내 곁에 남을지 여느 디지털 카메라 처럼 곧 사라질지는 조금 더 사용해봐야 할듯 하다. 

 

 

 

 

 

 

 

Posted by 민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흑백필름을대체할만큼만족하시나봐요!ㅎㅎ

    2019.05.17 19: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Essay ?2019.03.22 15:20











도쿄. 두세번의 출장을 제외하면 여행을 위한 방문은 10년만이다. 

17년 후쿠오카에 이어서 이번(18년) 도쿄 역시 가족과 동행하지 않은 온전히 나를 위핸 여행이다. 후쿠오카 여행때는 사진도 음식도 욕심이 과해서 이도 저도 아닌 여행이 되어버렸기에 이번 여행에서는 욕심을 버렸다. 카메라도 평소 사용하던 라이카 M4와 21미리 렌즈 하나 그리고 혹시모를 상황을 대비해 P&S만 챙겼다. 





숙소는 신주쿠 가부키초 인근의 싸구려 비즈니스호텔.

숙소에 짐을 풀고 요깃거리를 위해 밖으로 나오자마자 마음 한구석에 있던 '사진'이 생각났다. 형형색색의 빠칭고 간판, 여기저기서 들려오는 일본어와 야릇한 일본냄새로 인해 카메라를 꺼낼 수 밖에 없었다. 





2박 3일동안 나는 이름모를 일본의 거리를 활보하며 정신없이 셔터를 눌렀다. 

모리야마 다이도 처럼 도쿄의 에너지,  거대 도시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욕망을 담고자 노력했다. 아니 다이도의 흉내를 내고자 노력했다. 21미리 렌즈를 가지고 어그레시브하게 접근했으며 구도는 개의치 않았다. 




여행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오자 탈이났다. 

하루종일 걷고 밤 늦게까지 마셔대다 보니 몸이 버티지 못했는지, 두피와 등에 알수 없는 피부병이 생겼다. 힘들었지만 자유롭게 지내며 마음껏 셔터를 눌러서 인지 후회는 없었다. 현상소에서 돌아온 필름을 보다가 이런 생각이 들었다. 

'내가 담고자 했던 것은 도쿄의 욕망인데 정작 담아온 사진은 나의 욕망이 아닐까?'




































































































































'Essay ?' 카테고리의 다른 글

KODAK E100 with minolta AF-C  (1) 2019.05.22
RF카메라 단상  (0) 2019.03.25
Tokyo Desire  (0) 2019.03.22
필름사진 단상  (4) 2018.07.02
Me and my family  (0) 2017.11.12
필름과 가족사진  (2) 2017.10.31
Posted by 민뿡

댓글을 달아 주세요

GALLERY/Digital2019.03.14 08:50

+


















leica m monochrom, 35mm summicron asph








'GALLERY > Digit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항  (2) 2019.06.21
=  (0) 2019.05.10
+  (0) 2019.03.14
-  (0) 2019.03.12
송림사  (0) 2015.07.20
2015.02 구룡표  (0) 2015.02.10
Posted by 민뿡

댓글을 달아 주세요

GALLERY/Digital2019.03.12 11:27

-















leica m monochrome, 35mm summicron asph








'GALLERY > Digit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  (0) 2019.05.10
+  (0) 2019.03.14
-  (0) 2019.03.12
송림사  (0) 2015.07.20
2015.02 구룡표  (0) 2015.02.10
2013. 11 - 도쿄  (0) 2013.12.05
Posted by 민뿡

댓글을 달아 주세요

GALLERY/1352016.10.01 22:32

























































































































'GALLERY > 135'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6. 포항 죽도시장(1)  (0) 2016.10.20
2016. 포항 형산강변, 송도  (1) 2016.10.15
2016. 포항 구룡포(2)  (0) 2016.10.01
대구(달성공원, 서문시장)  (0) 2016.09.03
2016. 포항 구룡포(1)  (0) 2016.06.23
2015. 경주  (0) 2016.03.21
Posted by 민뿡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윤서네 이야기2016.09.19 22:55





































































































다시 오지 않을 봄날의 추억.









Posted by 민뿡
TAG 5ed, af-c, flim, leica, M7

댓글을 달아 주세요

GALLERY/1352016.03.21 18:06















































































'GALLERY > 135'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구(달성공원, 서문시장)  (0) 2016.09.03
2016. 포항 구룡포(1)  (0) 2016.06.23
2015. 경주  (0) 2016.03.21
포항  (0) 2010.06.02
포항  (1) 2010.03.29
포항  (0) 2010.03.28
Posted by 민뿡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윤서네 이야기2015.09.19 23:23

























































































본격적인 여름이 오기전. 

유치원 차를 기다리면서 촬영한 사진들. 

아이들 여름방학이 끝나면서 유치원 차 시간이 바뀌어 버려

올해는 더 이상 저런 모습들을 담을수 없다.



 



Posted by 민뿡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