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품(物品)/etc2019.04.17 17:50

 

 

 

 

 

 

 

 

 

 

작년 여름에 백화점에서 우연히 신어보고

생각보다 편한 착화감에 반스 올드스쿨 컴피쿠쉬를 샀다.

 

하지만 신발 뒷부분 - 발목과 맞닿는 부분이 한번 우그러지면(?)

재생이 안된다. 

발목을 감싸는 폭신한 재질이 구겨지면 구겨진채로

계속 그 형태를 유지한채 신발을 신을때마다 묘하게 불쾌한 느낌을 준다.

바쁜 아침에 신발을 조금 빨리 신으려고 신발 뒤를 살짝 구겨 신은게 화근이었다.

순전히 내잘못. 반스 올드스쿨 컴피쿠쉬는 이부분만 빼면 꽤 찮았다. 

 

 

 

 

Vans ComfyCush OldSkool

 

 

 

 

 

 

그리고 두번째 반스. 반스 코어클래식 어쎈틱. 

 

 

 

 

Vans 코어클래식 AUTHENTIC

 

 

 

봄부터 여름에 신을 컨버스 화를 찾던 중

Converse와 저울질 하다가 새하얀 자태에 넘어가 버려 샀다. 

 

 

사실 저런 하얀 컨버스화는 수페르가가 제일 이쁘다 생각을 했는데

수페르가는 장시간 신을 시 새끼 발가락 부분이 엄청 아프다. (아마 내 발이 이상한 모양)

그래서 대안을 찾다가 반스를 골랐다. 

 

지금은 순수한 하얀색이라 살짝 부담스럽지만

열심히 신어서 때가 좀 타면 멋진 느낌이 나올듯 하다. 

'물품(物品) >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again 반스  (2) 2019.06.20
Onitsuka Tiger Mexico 66  (2) 2019.05.07
반스 코어클래식 어쎈틱  (0) 2019.04.17
superga 2750  (0) 2018.06.27
Radio Flyer Scooter - Pro Glider Ultimate  (0) 2015.03.27
3570.50  (0) 2015.03.14
Posted by 민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