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飮食)

[문경] 한성짬뽕 - 이거 짬뽕 맞아요?

by 민뿡 2016. 11. 9.








세상에는 두종류의 사람이 있다.

짜장을 좋아하는 사람과 짬뽕을 좋아 하는 사람.

나는 전자이다. 짬뽕보다는 짜장. 

중국집에서 왜 짬뽕을 먹지 라고 생각하는 극짜장 성향이다. 



열렬한 짜장 성애자인 내가 

이집 짬뽕을 먹어보고 생각이 조금 바뀌었다. 

그저 짬뽕도 먹을만 하구나 라고 생각을 하는 것이지

짬뽕이 최고야 라고는 지금도 생각하지 않는다. 




그 집이 어디냐...

문경의 어딘가에 위치한 '한성짬뽕'이다. 

간판은 '한성에서 짬뽕한그릇'이나 

포털에서는 '한성짬뽕'으로 검색을 해야된다. 






메뉴판.

짜장도 있고 다양한 짬뽕도 있고 탕수육도 있다. 

이집의 추천메뉴는 소고기짬뽕.

방문했을 당시 이집에서 짜장을 먹는 사람은

단 한명도 없었다. 









유명인들의 사인.

다행인건지 아직 그리 유명한 집은 아닌듯 하다.

그리고 셀프코너...









단무지와 양파, 춘장은 셀프다.

아쉽게도 '이모 단무지좀요...' 라는 정겨운 소리를

들을수가 없다. 









한가지 칭찬할 점은

어린이를 위한 수저와 포크셋트가 구비되어 있다는 것.

아이를 키우는 입장에서는 참 반가운 배려이다. 









중국집 반찬 삼총사.









주문한 '소고기 짬뽕'








그리고 탕수육.

찹쌀탕수육으로 쫄깃함이 살아 있고

간장으로 맛을 낸 소스가 제법 맛이 있다. 









우삽겹인지 차돌인지 모르겠으나

소고기가 잔뜩 올려져 있다. 









면발은 그냥 보통수준.

저 면발 샷을 찍기 위해 

엄청난 양의 소고기를 먹고 먹었다.


이집 짬뽕 맛의 필살기는 면발도, 소고기 고명도 아니다. 

그것은 바로 육수다.(라고 생각한다.)

집에서 몇시간이고 고아낸 사골국물 처럼 진득하고 

구수한 육수가 별미다. 


면발을 소고기 고명과 함께 씹고 국물을 한모금

들이키면 마치 사골국물로 끓인 육개장을 먹는 듯한

착각이 든다. 




문경을  간다면

한번즘 다시 방문하고 싶은 집. 한성짬봉.















댓글0